살아가는 이야기

Home > 해담는집 알림판 > 살아가는 이야기

살아가는이야기

뭐라 콕 집어 낼수 없는...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해담는 집 작성일22-07-18 09:38 조회115회 댓글0건

본문

 

ccdf8852cc22146be082b9f6147cf668_1658104

 

헛헛한 마음.

 

뭐라고 콕 집어서 말 할수 없는....

 

ㅠㅠㅠ

 

 

한 분야에서 10년이상 일을 하면 

 

베테랑이 되어야 하는데.

 

근 15년이상을 농사를 지으면서도

 

참으로 육체노동에 몸이 적응을 못한다고

 

생각이 든다.

 

 

젊었을때(?)는 나의 체력이 보통이상은 될꺼라고 

 

생각을 하였고.

 

그 당시에는 보통이상은 된것 같은데.

 

요즘은 정말로 하루 하루가 다르다.

 

 

오히려 보통체력이 안되는것 같다.

 

 

게다가....

 

몸무게는 체중계에 올라갈때마다

 

새로운 숫자로 갱신을 하고 있으니..

 

감당이 안된다.

 

 

그렇다고...

 

경제활동을 안 할수도 없다.

 

보통 나의 연배이면...

 

아이들 다 키우고, 시집 장가 보낼텐데.

 

난, 이제 공부하는 학생이 있으니...

 

공부를 시키기 위하여는

 

생업을 포기할 수도 없다.

 

 

물론, 아이들 다 키웠다고 경제활동을 안할수는 없겠지만..

 

좀 덜해도 되지않을까?.

 

물론, 이것 역시 지금 나의 생각이고.

 

나의 연배 훨~씬 더 드신분들도

 

열심히 경제활동을 하고는 있지만...

 

 

난....해담이가 공부를 마치면.

 

나의 경제활동을 멈추고 싶다.

 

 

주변의 다른 엄마들은.

 

학교졸업하고 취직하면 

 

차 사줘야 한다.

 

집 사줘야 한다.

 

결혼자금 대 줘야 한다...

 

이러지만...

 

난 그러고 싶지않다.

 

물론, 여유가 있어 해 주면 좋겠지만....

 

나...계모인가?

 

 

더 벌기위한 노력보다는

 

덜 쓰기 위한 노력을 하면서

 

경제활동에서는 좀 여유를 갖고 싶다.

 

 

 

ccdf8852cc22146be082b9f6147cf668_1658104

 

인생이란것이 마음대로 되는것은 아니지만.

 

지금 현재의 나의 바람은 그러하다.

 

 

요즘은 해담아빠랑 저녁이면

 

마을앞까지 산책을 다녀온다.

 

저녁을 좀 적게 먹고

 

마을 산책을 다녀오면.

 

3키로 정도를 걷게 되니.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듯 하여...

 

 

시간이 갈수록 

 

연륜이 쌓일수록

 

마음의 여유가 생겨야 하는데.

 

그렇지 않은것 같아.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더 힘들어 지는듯.

 

내려놓는 수양을 해야 할 듯..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