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가는 이야기

Home > 해담는집 알림판 > 살아가는 이야기

살아가는이야기

아~~~님은 갔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해담는 집 작성일20-12-28 11:34 조회887회 댓글0건

본문

 

몇년째 신선한 계란을 안겨주던

우리의 닭님들...

분양해 온 닭에서

얼마전 6대째인가 태어난

우리의 병아리들까지

전부...

지난밤.

삵인지,

쪽제비인지..

뒷쪽 철망을 뚫고

모두 전멸을 시켰네요...

ㅠㅠㅠㅠ

파묻어줘야 하는데.

일주일내내 영하 십몇도를

넘나들고 있어

땅이 얼었다는...

ㅠㅠㅠ

이젠 어디에서

신선한 계란을 먹을까나??

294ca16cb07bc3d3ad900bd072b0d584_160912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