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가는 이야기

Home > 해담는집 알림판 > 살아가는 이야기

살아가는이야기

2019년 태풍 "타파"의 흔적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해담는 집 작성일19-09-30 10:29 조회1,351회 댓글0건

본문

db0020efc344fb0797702d4b266f051c_1569806


영양에 터전을 잡고 살아 온 지가 15년차...

 

15년동안 맞이한 태풍이 몇개인지는 기억에 없지만.

어제밤처럼 무서운 태풍은 처음이었다.

저녁 6시즈음부터 불어대는 바람소리에

집안에서 걱정만 되었다.

깜깜한 밤에 나가봐야 보이지도 않을 뿐더러

괜히 나가서 오히려 사고나 당하지 싶은 생각에...

 

db0020efc344fb0797702d4b266f051c_1569806


저녁 10시즈음에 집 뒤편에서는

 

우당탕탕....

무슨 소리인지, 해담아빠는 나가려 하는데.

나가지 말라고 할 정도였으니...

저녁12시까지 눕지도 못하고 있다가.

내가 안 잔다고 뭐가 달라지지도 않는데...ㅠㅠㅠ

자는둥 마는둥, 아침에 일어나서 밭을 쳐다보니...

고추가 죄다 누웠다.

옆으로 누운것이 아니고 고랑쪽으로 죄다 누웠다.

어느고랑은 미친**처럼 산발을 하고 있고..

 

db0020efc344fb0797702d4b266f051c_1569806

저 멀리 보이는 수수는 몇가닥만 보이고

 

누워 버렸나 보다.

올해 수수는 한개도 못 먹겠네..ㅠㅠ

밭이 질어서 밭안쪽으로는 들어가보지도 못하고

고추도 오늘 세울수도 없고...

그래도 우리는 과수가 없어 불행중 다행인데,

과수농가들의 시름은 깊어만 갈듯하다.

[이 게시물은 해담는 집님에 의해 2019-10-29 23:23:24 농사일지에서 이동 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